먹튀검증

'허경민 2G 연속 결승타' 두산, KIA 잡고 위닝시리즈 확보 '6연승' [현장 리뷰]

먹튀검증 0 4755

15573271139742.jpg

[OSEN=잠실, 이종서 기자] 두산 베어스가 허경민의 이틀 연속 결승타에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.

두산은 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‘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’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5차전에서 1-0으로 승리했다. 이날 승리로 두산은 6연승을 달리며 시즌 27승(12패) 째를 수확했다. KIA는 4연패에 빠지며 시즌 24패(12승) 째를 당했다.

이날 홈 팀 두산은 허경민(3루수)-페르난데스(지명타자)-박건우(우익수)-김재환(좌익수)-김재호(유격수)-오재일(1루수)-오재원(2루수)-이흥련(포수)-김경호(중견수)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.

이에 맞선 KIA는 이명기(우익수)-김선빈(유격수)-안치홍(포수)-최형우(지명타자)-김주찬(1루수)-이창진(중견수)-한승택(포수)-박찬호(3루수)-유재신(좌익수)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.

선발 투수의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다. 두산 선발 이영하는 8이닝을 3피안타 3볼넷 무실점으로 틀어 막았고, 양현종 역시 6회까지 실점없이 마운드를 지켰다.

희비는 7회말에 갈렸다. 7회말 두산은 1사 후 오재원의 볼넷 뒤 이흥련의 안타, 허경민의 적시타로 1-0으로 리드를 잡았다.

이영하는 9회초 선두타자 이명기에게 볼넷을 내주고 이형범에게 마운드를 넘겼다. 이형범은 2사를 잡은 뒤 최형우에게 볼넷을 허용했다. 이형범은 함덕주와 교체됐고, 함덕주는 김주찬을 상대로 마지막 아웃카운트를  올리며 이날 경기 승리를 지켰다. 이영하는 시즌 5승을 거뒀고, 함덕주는 12번째 세이브를 챙겼다. 양현종은 시즌 6패(1승) 째를 당했다. / [email protected]

0 Comments
untitled
untitled
untitled
untitled
untitled
untitled
untitled
untitled
untitled
untitled